'2018 한중 애니메이션·웹툰 비즈니스 상담회' 약 890억 원의 계약을 체결하며 성황리에 종료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2018 한중 애니메이션·웹툰 비즈니스 상담회'가 660건의 한-중 기업 비즈니스 교류와 약 890억 원의 계약을 체결하며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발표하였습니다. '2018 한중 애니메이션·웹툰 비즈니스 상담회(이하 비즈니스 상담회)'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서울산업진흥원, 경기콘텐츠진흥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 25조 원에 달하는 중국 애니메이션·만화 소비시장에 대한 판로 확장을 위해 6월 5일과 7일 각각 항저우와 베이징에서 공동으로 주최하였습니다.

 


 

이번 비즈니스 상담회는 중국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 애니메이션·웹툰 기업에게 새로운 중국 바이어 발굴 및 중국 콘텐츠 산업의 발전 현황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중국 진출의 실질적인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자리였는데요. 한국에서는 10개 웹툰 기업과 21개 애니메이션 기업이 참가하였는데, 140여 개의 중국 콘텐츠 제작·유통·배급사, 투자사들이 총집합하여 한국 애니메이션·웹툰에 대한 중국시장의 뜨거운 열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밝혔습니다.

 


 

이번 비즈니스 상담회는 1:1 매칭 방식으로 진행되었는데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2018 글로벌 매니지먼트 유통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중국시장의 판로를 모색하고 있던 다온크리에이티브는 중국 웹툰 플랫폼인 콰이칸, 아이리더, 칸만화 등과 <구경하는 들러리양>(원작 KW북스), <여신님이 아니야!>, <레드허니>, <윙즈> 등 자사 작품 4종에 대해 3억2천만 원 상당의 수출을 보장하는 미니멈개런티 계약을 체결하는 큰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바로코믹스 또한 이번 상담회에 참석하여 중국 항저우코믹로프트(Hangzhou Comicloft)사와 합작 콘텐츠 제작 및 서비스 유통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습니다.

 

[ (좌)노영민 주중대사 (우)안종철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 ]

 

 

비즈니스 상담회 행사장에는 노영민 주중대사가 방문하여 참가기업을 격려하고 안종철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과의 간담회에서 중국 신한류 돌풍의 주역인 웹툰에 대한 관심과 중국 시장 진출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였는데요. 안종철 원장은 "이번 비즈니스 상담회는 세계 최대의 콘텐츠 시장인 중국에서의 수출 판로를 확대하고 한국 웹툰이 가진 경쟁력을 토대로 현지에서 원하는 비즈니스 모델의 적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며 "앞으로도 이번과 같이 유관 장르 및 기관들의 협업을 통해 MSMU(Multi Source Multi Use)를 꾀하는 해외 바이어 수요에 부응하고 행사의 컨벤션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고 밝혔습니다.​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온다, 그들도 살아간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온다, 그들도 살아간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