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원작 웹툰과 영화 제작을 연결하는 IP 브릿지 컴퍼니 '스튜디오N' 설립

네이버웹툰이 원작 웹툰과 영화 제작을 연결하는 IP 브릿지 컴퍼니 '스튜디오N'을 설립하였다 발표하였습니다. 스튜디오N의 대표로는 명량(2014), 국제시장(2015), 베테랑(2015), 아가씨(2016) 등의 투자와 마케팅, 배급 등을 총괄한 권미경 전 CJ E&M 한국영화사업본부장이 선임되었습니다. 

 


 

이번에 신설된 '스튜디오N'은 원작 웹툰이 성공적으로 영상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가교 역할을 하게 되며, 네이버웹툰이 전액 출자하여 설립되었습니다. 스튜디오N은 앞으로 웹툰과 웹소설의 원작 IP들을 영화와 드라마로 확장 시켜나가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하고, 작가들의 수익을 다각화 할 예정입니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스튜디오N'을 통한 웹툰 영화화 기획 작업이 원작의 생명력을 강화하고, 원작자들이 지속적으로 작품 창작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을 것 입니다"며 "네이버웹툰이 지난 십 수년 간 다져놓은 작가들과의 상호 신뢰와 작품 선별 능력도 가교 역할에 큰 보탬이 될 것 입니다"고 말하였습니다. 

 

권미경 스튜디오N 대표는 "웹툰 원작을 영화와 드라마로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방식을 찾아, 웹툰 특유의 개성과 다양한 이야기를 영상으로 부각될 수 있도록 차별화하겠습니다"며 "특히 기존의 영화 및 드라마 제작사들과 협력하는 IP 브릿지 컴퍼니로서 새로운 상생 모델과 다양한 성공사례를 만들어 글로벌무대로 도전하겠습니다"고 전하였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함께라서 견뎌나갈 수 있는 시간들 <식탁 아래 Blue>

식탁 아래 Blue

함께라서 견뎌나갈 수 있는 시간들 <식탁 아래 Blue>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