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연재작 <심해수>, 작품성 인정 받아 ‘부산웹툰페스티벌 골든브릿지 웹툰어워즈’ 수상

투믹스는 지난 16일 부산문화콘텐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제2회 부산웹툰페스티벌'의 '골든브릿지 웹툰어워즈'에서 노미영∙이경탁 작가의 <심해수>가 '다이나믹 브릿지'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지난 달 'SPP2018 웹툰어워드'에서 <무당>이 수상의 영예를 이은데 이어 '월간투믹스'에서 또 하나의 작품상 수상작을 배출하게 되었습니다.

 


 

'제2회 부산웹툰페스티벌'은 부산시가 주최하고 부산경남만화가연대와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주관한 국내 최대 웹툰 페스티벌입니다. 웹툰 만을 주제로 하며 웹툰 작가들과 산업 종사자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입니다. '골든브릿지 웹툰어워드'는 페스티벌의 한 장으로 웹툰 플랫폼을 통해 연재했거나 연재 중인 작품에 수여하는 상입니다. 부산의 상징인 '광안대교(다이아몬드 브릿지)'에서 명칭을 가져왔습니다. 부산 작가들이 타 지역 작가를 대상으로 선정하는 순수 작품상이라는 점이 특징입니다.

 


 

<심해수>는 투믹스가 웹툰 업계 최초로 선보인 월간 연재 시스템인 '월간투믹스'의 대표작으로, 운석 충돌 이후 해수면이 높아지면서 육지가 사라진 미래가 배경으로 이야기를 펼치고 있습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인류를 위협하게 된 심해 괴물들의 습격 속에서 살아남으려는 주인공 보타, 리타 남매의 모험을 그렸습니다. '다이나믹 브릿지'는 액션 장르 웹툰에 주어지는 상으로 <심해수>는 뛰어난 액션 연출과 세련된 전개를 인정 받아 수상의 영예를 얻었습니다.

 


 

<심해수>를 그린 노미영 작가는 1998년 데뷔한 베테랑으로 대표작으로는 <살례탑>이 있으며 이후 일본으로 활동 무대를 옮겨 <공각기동대 어라이즈>, <갱스터즈> 등의 인기작을 남겼습니다. 스토리를 담당한 남편 이경탁 작가와 공동으로 집필 중입니다. 회를 거듭할수록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유료 연재임에도 반 년 만에 누적 조회수 약 130만회를 돌파하면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노미영 작가는 "작가님들께서 직접 선정해주신 상이라 더욱 뜻 깊고 영광스럽다고 생각합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연관작품 |

심해수

지구 온난화로 해수면이 높아진 세계는 이미 바다가 대륙을 덮고 말았다. 더 이상 육지를 찾아볼 수 없는 지구에서 소년 '보타'의 가족은 작은 배에 몸을 싣고 망망대해를 떠돌며 생활한다. 어딘가에 있을 또 다른 '사람'을 찾아 헤매며, 아버지가 정해준 규칙 속에 안전하게 지내던 어느날 늘 밤에만 나타나던 거대 심해수의 때아닌 기습으로 심해수의 먹이가 될지도 모르는 아찔한 순간에서 심해수를 사냥하는 '작살꾼'이자 신비로운 여인 '카나'를 만나게 되는데... 시시각각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삶에 대한 갈망이 소년 '보타'의 품에서 피어나기 시작한다!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혼자가 되는 이유에 관한 기괴한 상상, 젤리빈 작가의 <균류 진화기>

균류 진화기

혼자가 되는 이유에 관한 기괴한 상상, 젤리빈 작가의 <균류 진화기>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