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18 코리안 웹툰&코믹아트 인 뉴욕' 쇼케이스 ‘뉴욕 코믹콘’과 연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지난 현지 시간으로 10월 3일 미국 뉴욕 맨해튼 중심부에 있는 SVA(School of Visual Art) 극장에서 북미 주요 콘텐츠 바이어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코리안 웹툰&코믹아트 인 뉴욕‘ 쇼케이스를 성황리에 개최하였습니다. 

국내 만화 콘텐츠 기업의 북미 지역 진출과 한국 웹툰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열린 이번 쇼케이스는 북미 최대 규모의 만화 페어인 뉴욕 코믹콘(New York Comic Con)과 연계 기획됐으며, 뉴욕아시아영화제(NYAFF) 디렉터인 고란 토팔로비치(Goran Topalovic)의 사회로 진행되었습니다.

 


 

쇼케이스에 참석한 국내 만화 콘텐츠 기업은 카카오페이지, 씨앤씨레볼루션, EGA콘텐츠, 재담미디어, 스토리컴퍼니, 울트라미디어, 태피툰 7개 사 입니다. 이들은 보유 웹툰 IP에 대한 피칭에 이어 참석한 코믹솔로지, 다이너마이트엔터테인먼트, 워너브라더스 등 출판·만화·영화 등 북미 현지 주요 바이어들과의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였습니다.

 

[ '모기전쟁' 쇼케이스 ]

 

 

쇼케이스에 참여한 카카오페이지 홍민영 이사는 “북미시장의 경우 전통적인 남성 타겟 시장에서 여성과 키즈 콘텐츠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여성향으로 검증된 다양한 스토리를 보유한 한국 콘텐츠가 미국 소비자들에게 소구력이 충분하다는 점을 확인하는 기회가 되었습니다”고 말하였습니다.

 


 

미국 1위의 디지털 만화 사업자인 코믹솔로지 데이빗 스테인버거(David Steinberger) 사장은 “연간 1조 원에 이르는 한국 웹툰 시장의 성장세를 눈여겨보고 있습니다”며 “기회가 된다면 한국 웹툰 기업과 작가들의 미국 진출을 돕는 역할을 하고 싶습니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김선미 본부장은 “이번 웹툰 쇼케이스는 한국 웹툰의 불모지인 북미 시장에 우리 기업과 작가를 진출시키고 같은 기간 열리는 뉴욕 코믹콘 참관을 통해 북미 시장의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추었습니다”며 “이번 행사가 참가기업들의 실질적인 북미 진출의 통로가 되기를 기대합니다”고 전하였습니다.

 

연관작품 |

모기전쟁

모기가 지구 최강의 포식자로 거듭난 후 100년, 아직 인류의 희망은 사라지지 않았다!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마영신이 관찰해 그린 우리 이야기 속 짙은 농담들 다시 보기

연결과 흐름

마영신이 관찰해 그린 우리 이야기 속 짙은 농담들 다시 보기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