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의 신인 만화가 가리다 <2018 한중일 신인만화가 콘테스트> 개최

아시아 3개국 한중일의 신인 만화가들이 모여 기량을 펼치는 <2018 한중일 신인만화가 콘테스트>가 11월 8일부터 11일까지 일본 기타큐슈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습니다. 올해 5회째를 맞이하는 콘테스트는 한중일 신인 만화가들에게 교류와 경연의 장을 제공하고 한국 만화의 글로벌화 및 문화 확산에 기여하고자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중국의 만화 기획사 써머주(Summer Zoo), 일본 기타큐슈시만화뮤지엄이 공동주최하여 진행되었습니다.

 

 

 

콘테스트에는 한국 신인작가 7명, 중국 신인작가 7명, 일본 신인작가 7명 총 21명이 참가해 경합과 화합의 장을 펼쳤는데요. 콘테스트 참여 작가들은 ‘어느 날(One day)’을 주제로 일상, 순정, 판타지, SF,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의 만화를 창작하였습니다.

영예의 금상은 한국의 SN시니(출품 작품명 : 어느 날의 어떤 하루)가 선정되어 상장과 상금 60만 엔(한화 약 600만 원)이 주어졌습니다. 은상은 일본의 미사키 테루히코(Misaki Teruhiko, 출품 작품명 : 어느 날 어느 형제가)와 중국의 아룬(阿?, 출품 작품명 : One day)에게 돌아갔으며, 상장과 상금 각30만 엔(한화 약 300만 원)이 수여되었습니다. 

 

[ 금상을 수상한 한국의 SN시니 작가 ]

 

 

동상은 출품 작품명 ‘어느 날(One day)’로 참여한 한국의 스파클과 허윤정, 일본의 미즈키가 수상하여 상장과 상금 각 20만 엔(한화 약200만 원)이 수여되었습니다.

이번 콘테스트는 매해 6만 명 이상의 관람객과 만화 마니아들이 모이는 만화축제인 ‘2018 기타큐슈 팝 컬쳐 페스티벌(KPF 2018)’과 함께 개최됐으며 11일 시상식은 약 2천여 명의 관객의 축하 속에 거행되었습니다.

 

콘테스트의 심사위원으로는 한국의 이해경 작가와 웹툰산업협회 김순영 사무처장, 대만의 일러스트레이터 부부로 유명한 천수펀(陳淑芬) 작가와 핑판(平凡) 작가, 일본의 사카모토 사요코(Sakamoto Sayoko) 작가와 슈에이사(集英社) 편집장 출신 도미타 겐조(Tomita Kenzo)가 참여하여 심사와 워크숍을 진행했으며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김동화 이사장과 기타큐슈시만화뮤지엄 다나카 토키히코(Tanaka Tokihiko) 관장, 써머주 야오페이라(姚非拉) 대표가 참석하여 참가자들을 격려하였습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도미타 겐조 편집장은 “한중일 3국의 신인 작가들이 콘테스트를 통해 선의의 경쟁을 하고 발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어 기쁩니다. 특히 한국 작가들의 스토리와 연출력은 그 어느 때보다 뛰어났습니다”고 전하였습니다.​ 

 

연관작품 |

그 앨리스에게 판타지란 없다

어느날 하늘에서 '뚝!'하고 떨어진 소녀 앨리스! ‘DM’라는 약물이 퍼지면서 혼란스러운 세계에서 거대화 된 유명인사들을 상식을 뛰어넘으며 제압하게 되는데- <말도 안되고 이상한 것들>이 현실인 소녀와 세계의 이야기.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혼자가 되는 이유에 관한 기괴한 상상, 젤리빈 작가의 <균류 진화기>

균류 진화기

혼자가 되는 이유에 관한 기괴한 상상, 젤리빈 작가의 <균류 진화기>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