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박물관, 불의에 저항한 <1991,봄> 상영, 감독과 '못다 한 이야기' 진행

문화가 있는 날인 11월 28일(수)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오후 7시부터 강기훈 유서대필 조작 사건을 다룬 영화 <1991, 봄>을 상영하고 오후 8시 30분부터 권경원 감독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못다 한 이야기’ 행사를 진행합니다.

 


 

영화 <1991, 봄>은 유서대필과 자살방조라는 사법사상 유일무이한 죄명으로 낙인찍힌 27살 청년 강기훈의 이야기를 서정적인 음악을 매개로 유려하게 담아냈다는 호평을 받은 작품입니다. ‘못다 한 이야기’를 주제로 하는 감독과의 대화에서는 1991년 당시 대학생 신분으로 사건을 직접 목격하고 그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영화를 제작한 권경원 영화감독을 비롯해 이무영 영화감독 외 특별게스트 2인이 참석해 영화보다 더 감동적인 제작 뒷이야기를 공개합니다.

 

한국만화박물관은 지난 7월 ‘경기도 다양성영화 개봉관’으로 지정되면서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다양성 영화를 우선 상영하며 비상업 영화의 배급 통로 역할을 하고 있다.​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마영신이 관찰해 그린 우리 이야기 속 짙은 농담들 다시 보기

연결과 흐름

마영신이 관찰해 그린 우리 이야기 속 짙은 농담들 다시 보기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