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새 노동조합' 부천시 감사 결과에 불만을 표하며, "부끄럽다! 사죄하라! 물러나라!" 제목의 성명서 발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새 노동조합(이하 새 노동조합)'은 지난 10일 부천시 감사실에서 공개한 '2018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특정감사 결과'에 강하게 불만을 표하며 "부끄럽다! 사죄하라! 물러나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였습니다. 부천시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대해 진행한 특정감사 결과로 5건의 신분상 조치, 6건의 기타 조치, 2건의 수사요청 그리고 1건의 과태료부과가 진행되었다 발표한바 있습니다.

 



▶ 부천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특정감사 결과' 공개

 

'새 노동조합'은 성명서를 통해 감사 결과가 " 다소 허무하고 미약하여, 과연 부천시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고 정상화 시키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기까지 하다"라 전하였습니다.  "감사를 통해 드러난 일부는 개개인의 비위로 보이지만 사실 그 실체는 당시 진흥원 경영진의 부도덕성과 부패함을 여실히 드러내는 복합적이고 총체적 부실의 결과"라 전하여, "진흥원 사업으로 진행한 연구용역의 결과를 사적 이익으로 편취한 논문 표절 의혹과 용역을 진행한 책임자가 역으로 해당 직원의 논문 심사 지도교수를 맡기까지 했고 현재까지도 진흥원 이사직을 수행하고 있는 것은 바닥까지 떨어진 청렴함의 반증이다"라 감사 결과와 그 이후 진행 사항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하였습니다.

이어 현재 진흥원 경영진은 "이번 감사 결과에도 역시 어느 누구도 반성하고 책임지려 하지 않고 시간이 지나기만을 기다리며 서로 남 탓만을 하고 있다"며 "이러한 내부의 방관과 도덕 불감증이 오늘날의 진흥원을 이렇게 만들었다"라 전하였습니다. 이에 새 노동조합은 2가지 요구 사항을 발표하였습니다.

 


 

* 진흥원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심각하게 훼손시킨 심사위원 부당 제외지시, 부적정한 인사운영 문제 등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당사자에게 엄벌을 가하라. 또한 논문 표절 의혹 건은 논문을 인준한 대학교에 논문 표절 여부를 확인 조치하고, 인사 부적정건 등 감사결과로 밝혀진 문제에 대해 즉시 시행하라.

* 논문 비위, 심사위원 부당 제외 지시 등 진흥원의 주요 문제들의 당사자인 간부직원은 자진해서 모든 직위에서 당장 물러나라. 진흥원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혼란에 빠뜨린 당사자가 자중과 반성은 커녕 드러난 비위를 숨기고자 공익 신고자를 색출, 보복 하는 것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 더 이상 개인의 탐욕을 위해 진흥원과 직원들에게 모멸감을 안기지 말라.

 

새 노동조합은 '위 요구들이 이행되고 관찰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요구할 것이며, 법적인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 전하였습니다. 

​ 

 

  부끄럽다! 사죄하라! 물러나라!

 

지난 해 8월 시행한 부천시 특정감사 결과가 1월 10일 공개 됐습니다. 약 5개월의 시간과 대규모 인원을 투입했던 감사의 결과는 다소 허무하고 미약하여, 과연 부천시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고 정상화 시키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기까지 합니다.

 

감사를 통해 드러난 일부는 개개인의 비위로 보이지만 사실 그 실체는 당시 진흥원 경영진의 부도덕성과 부패함을 여실히 드러내는 복합적이고 총체적 부실의 결과입니다. 

 

진흥원 사업으로 진행한 연구용역의 결과를 사적 이익으로 편취한 논문 표절 의혹과 용역을 진행한 책임자가 역으로 해당 직원의 논문 심사 지도교수를 맡기까지 했고 현재까지도 진흥원 이사직을 수행하고 있는 것은 바닥까지 떨어진 청렴함의 반증입니다.

 

심사위원 선정 시 경영진 자신들의 호불호에 따라 누군가를 선정의 대상에서 제외시키는 비리가 자행되었음이 명백히 밝혀졌습니다. 지난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같은 적폐 행위의 상처와 폐단을 치유되고 개선하는데 앞장 서야 할 진흥원에서 이러한 저열하고 파렴치한 일들이 버젓이 벌어진 것입니다.

 

내부정보유출을 이유로 내부 직원을 직위 해제 시키고 형사고발을 진행한 건 또한 검찰에서 최종 무혐의로 밝혀졌음에도 진흥원 경영진은 수모를 겪은 직원에 대해 원대 복귀는 물론 실추된 명예 회복을 위한 어떠한 조치도 이행하고 있지 않습니다.

규정을 준수하지 않는 부적정한 인사운영 역시 공정성과 객관성을 무시한채 경영진의 입맛에 따라 조직 내 구성원들의 갈등을 유발시키고 뒤흔들려 한 행위입니다. 

 

특히 논문 비위, 심사위원 부당 제외 지시 등 공개된 주요한 문제들의 당사자이며, 감사를 통해 채 밝혀지지 않은 또 다른 비위와 갑질 문제의 주인공인 모 간부직원은 오늘 이 순간에도 진흥원의 살아 있는 권력으로 뻔뻔하게 자리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진흥원을 쇄신하기 위한 조직혁신위원회(비상대책위원회)의 구성 문제에 개입하려 하는 등 중요 정책과 의사 결정을 마음대로 좌지우지 하려 하고 있으며, 오히려 자신의 비위에 대해 제보한 것으로 의심 가는 직원들에 대한 교묘한 보복과 업무방해를 일삼고 있습니다.

 

진흥원 경영진은 이번 감사 결과에도 역시 어느 누구도 반성하고 책임지려 하지 않고 시간이 지나기만을 기다리며 서로 남 탓만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내부의 방관과 도덕 불감증이 오늘날의 진흥원을 이렇게 만들었습니다.

우리 노동조합은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다음과 같이 요구합니다.

 

1. 진흥원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심각하게 훼손시킨 심사위원 부당 제외지시, 부적정한 인사운영 문제 등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당사자에게 엄벌을 가하라. 또한 논문 표절 의혹 건은 논문을 인준한 대학교에 논문 표절 여부를 확인 조치하고, 인사 부적 정건 등 감사결과로 밝혀진 문제에 대해 즉시 시행하라.

 

2. 논문 비위, 심사위원 부당 제외 지시 등 진흥원의 주요 문제들의 당사자인 간부직원은 자진해서 모든 직위에서 당장 물러나라. 진흥원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혼란에 빠뜨린 당사자가 자중과 반성은 커녕 드러난 비위를 숨기고자 공익 신고자를 색출, 보복 하는 것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 더 이상 개인의 탐욕을 위해 진흥원과 직원들에게 모멸감을 안기지 말라.

 

우리 노동조합은 위 요구들이 이행되고 관철 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요구할 것이며, 법적인 대응도 불사할 것을 분명히 밝히는 바입니다. 만화계 여러분께서도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시선으로 진흥원을 지켜봐주시고 함께 바른 길로 나서주십시오.

 

2019. 1. 11.

정의로운, 상식적인, 존중하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새 노동조합   ​

 

연관 기사

부천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특정감사 결과' 공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새 노동조합', 만협 등 5개 만화작가 단체가 발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을 둘러싼 사태에 대한 만화계 요구' 지지 성명 발표

지난 4일 '한국만화진흥원 새 노동조합' 출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노동조합, 사태수습을 위한 '협의체 구성' 요구 사항이 담긴 제2차 성명서 발표

웹툰협회 등 총 6개 만화관련 협회들, 부천시 만화관련 부서 과장 ‘성희롱 녹취 사주’ 의혹 사태에 대한 투명한 조사를 요구하는 성명서 발표

이두호, 조관제, 이현세, 이희재, 김동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전·현직 이사장 '부천시는 제기된 의혹을 밝히고, 책임자를 문책하라'는 내용의 성명서 발표

인터뷰)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최중국 노조위원장 '진흥원 특정 감사 해명과 부천시 만화애니과 갑질과 월권행위에 대한 특정 감사 요청'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노동조합, 불합리한 특정 감사를 해명하고 부천시 만화애니과에 대한 특정감사 요구 성명서 발표​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추천 웹툰에세이/리뷰
너무나 다른 두 초능력자의 케미 <스펙터즈>

스펙터즈

너무나 다른 두 초능력자의 케미 <스펙터즈>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