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19 오타와 코믹콘 "웹툰관" 및 캐나다문화원 웹툰 전시에 뜨거운 관심

에디터 이재민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19 오타와 코믹콘 "웹툰관" 및 캐나다문화원 웹툰 전시에 뜨거운 관심

Author
pubslished on
2019년 05월 17일
category
웹툰 | NEWS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주캐나다 한국문화원과 함께 문화체육관광부의 후원으로 5월 10일(금)부터 12일(일)까지 캐나다 오타와 코믹콘 2019에서 웹툰 홍보관을 운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웹툰관은 "웹툰의 세계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Welcome to the world of Webtoon)"이라는 주제와 '캐나다에 한국 웹툰을 선물한다'라는 컨셉으로 영어와 프랑스어로 번역된 웹툰을 체험하고 웹툰의 다양성, 독창성을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특히 북미에서 인기 있는 만화 캐릭터를 따라그리는 스케치 체험 행사는 캐나다를 비롯한 북미 현지 관람객의 열띤 참여로 성황을 이루었습니다. 웹툰관의 포토존은 관람객과 코스어들의 필수코스로 문저성시를 이뤘다고 진흥원은 전했습니다. 현지 만화팬들은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한국 웹툰을 접한 바 있으며, 넷플릭스를 통해 "마음의 소리(영제: Sound of Heart)"가 방영되며 웹툰을 접한 독자들도 있었습니다.

 

웹툰관을 찾은 관람객은 "웹툰 플랫폼이 한국어로만 서비스되는 줄 알았는데, 영어와 프랑스어로도 접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라며 "스마트폰 앱을 통해 쉽게 만화를 볼 수 있다는 것이 획기적이고 신선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11일에는 오타와 코믹콘 관으로 "출판 만화가가 이야기하는 웹툰"을 주제로 김동화 진흥원 이사장과 홍연식 작가가 참여한 "특별한 작가 토크쇼"가 개최되어 현지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토크쇼에 참여한 재키 다우니씨는 "한국 만화가 독재시대의 탄압 속에서 성장했다는 사실이 인상깊었습니다"라며 "마블의 히어로물만 접했는데, 딸에게 꽃신을 사주는 아버지를 주인공으로 한 <사과꽃>등 일상을 소재로 한 작품이 감동적이고 새롭게 느껴집니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한편, 13일에는 주캐나다 한국문화원 갤러리에서 현지 한류문화 팬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웹툰의 세계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 전시 개막식이 개최되었습니다. 주캐나다 이동옥 공사와 김동화 이사장의 환영사로 오픈한 전시는 13일부터 6월 7일(금)까지 열립니다.

 

김동화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넓은 캐나다에 하나하나 일곱 색깔 꽃을 심을 수 없어 웹툰의 꽃씨를 가지고 왔습니다"라며 "이 꽃씨가 무지개꽃이 되어 캐나다에 웹툰의 꽃이 열리기를 기대합니다. 핸드폰을 열고 웹툰을 즐겨주십시오"라고 말했습니다.

 

개막 행사로 홍연식 작가 작품의 북미판 출판사인 캐나다 드로운 앤 쿼틀리(Drawn & Quartly) 트레이시 헬렌 편집장의 사회로 <불편하고 행복하게>, <마당 씨의 식탁>에 대한 토크쇼를 개최해 캐나다 독자들의 호응을 얻었습니다. 

 

홍 작가는 "웹툰으로 변하는 한국 만화 시장에서 출판과 웹툰 작업을 동시에 하게 된 것은 살아남기 위한 생존 방법이었습니다"라고 전하며 웹툰의 역사와 현재에 관해 이야기했습니다. 캐나다 문화원에 설치된 전시는 영어와 프랑스어로 만날 수 있는 '라인웹툰', '레진코믹스', '델리툰', '태피툰', '타파스', '이즈네오'등 7개의 웹툰 플랫폼을 소개하며, 수퍼히어로물 위주의 만화에 익숙한 캐나다 독자들로부터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전시 방문객은 "라인웹툰과 레진코믹스로 이미 웹툰을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나 다양한 작품이 있는 줄은 몰랐습니다"라며 "한국은 케이팝, 한식 등 이미 캐나다에 일본문화 만큼 두터운 팬층을 가지고 있어 한국 문화를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웹툰도 인기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