텀블벅, "그림은 뭐든 될 수 있어 - 일러스트 기획전" 열어... 사흘만에 3천여명 후원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텀블벅에서는 지난 18일부터 "그림은 뭐든 될 수 있어: 일러스트 기획전"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림은 뭐든 될 수 있어: 일러스트 기획전"은 후원자들에게 일러스트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창작물을 소개하고, 직접 소장할 수 있도록 기획되어 현재까지 총 22개의 프로젝트가 열려 3천여명의 후원자를 모으고 있습니다.

 

 


 

텀블벅은 "최근 일러스트 작가들이 그림책, 웹툰, 공예, 패션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자신의 능력을 표출하고 있어 작년을 기점으로 텀블벅 내에서도 일러스트를 기반으로 한 다채로운 장르의 프로젝트가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라며 "만화, 소설 등 데뷔를 하고 작품활동을 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동이 가능하고, 자신이 원하는 작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자율성이 보장되는 플랫폼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더욱이 개인이 창작물을 제작하는데 진입장벽이 낮아지면서 예비 일러스트 작가들이 자신의 이름을 알리고, 팬덤을 확보하는데 용이하기 때문에 텀블벅을 찾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자신이 만들고자 하는 작품이 시장성을 확보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는 점 역시 텀블벅을 선택하는 이유로 꼽고 있습니다.

 

이에 텀블벅은 "텀블벅은 커뮤니티 기능이 활성화 되어 있어 팬덤 외에도 일반 후원자들과 양방향 소통이 가능합니다. 덕분에 창작자들은 후원자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고, 후원자들은 창작자와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단순 소장에서 벗어나 작품에 또다른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텀블벅은 "도밍" 작가의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기묘한 인어 화집>을 소개하면서 "도밍 작가만의 화풍이 담겨 있는 컬러링북과 인어 화집을 소장하고 싶은 팬들의 후원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도밍의 세계동화 컬러링북, 당신의 동화를 색칠하는 시간'과 '도밍의 <기묘한 인어 화집>' 프로젝트는 도합 1억원에 가까운 후원액을 모으면서 2천여명의 후원자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도밍 작가는 "개인으로는 할 수 없었던 시도가 세상에 선보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라며 "자본이나 유통망이 없는 상황이었지만, 텀블벅을 만나 나를 지지해주는 사람을 만나고, 선투자를 받으면서 생명력을 얻었습니다. 이런 흐름이 콘텐츠 시장에 새로운 바람이 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동글동글한 디자인 화투 <핑투>, 사방신과 사군자로 그려진 <사방신 트럼프 카드>, 사군자 한국 트럼프 카드&핸드폰 케이스 등 22개의 프로젝트 모두 각자의 개성을 가지고 있어 후원자들이 취향에 맞는 일러스트레이터의 작품을 후원할 수 있도록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염재승 텀블벅 대표는 "디짙러 이미지를 벗어나 창작자들이 한땀한땀 정성을 다해 그린 작품을 직접 손과 눈으로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쁩니다"라며 "앞으로도 텀블벅은 창작자들에게 자율성을 보장하면서도 안정적인 기반을 확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반활동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입니다"라고 전해 앞으로도 창작자들을 위한 다양한 기획을 준비할 것이라고 알렸습니다.

 

이번 "그림은 뭐든 될 수 있어: 일러스트 기획전"은 아래 링크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개별 페이지별로 확인 후 후원이 가능합니다.

 

<연관 링크>

* 텀블벅 일러스트 기획전 "그림은 뭐든 될 수 있어" 바로가기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