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 "좋아하면 울리는" 부터 "이태원 클라스"까지 다음웹툰 오리지널 IP 통한 영상화 박차

카카오페이지가 올 하반기부터 IP(지적재산권) 영상화에 본격적으로 박차를 가합니다. 카카오페이지의 CIC(사내독립기업) 다음웹툰컴퍼니의 작품들이 뛰어난 작품성과 대중성을 바탕으로 연이어 드라마, 영화로 제작되며 시청자와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좋아하면 울리는 (원작 천계영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조회수 4억 7천만회를 기록한 천계영 작가의 작품이자 다음웹툰의 대표작 <좋아하면 울리는>이 테이프를 끊습니다. 오는 22일(목) 넷플릭스 오리지널을 통해 공개되는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작품입니다.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은 드라마 공개를 앞두고, 오늘(20일) 저녁 7시 40분 주연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과 함께 ‘라이브채팅 - 좋아하면 울리는’을 진행합니다.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 Daum앱과 카카오톡#(샵탭)에서 만날 수 있으며, 원작 웹툰은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에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어쩌다 발견한 7월 (원작 무류 -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독특한 세계관 속에 10대의 풋풋한 감성을 녹여낸 대사로 많은 사랑을 받은 <어쩌다 발견한 7월>역시 "어쩌다 발견한 하루"라는 제목으로 드라마화 됩니다. 자신이 현실 속 인물이 아니라 만화 속 캐릭터라는 사실을 깨달은 여고생 단오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입니다. 드라마에서는 "스카이캐슬"에서 예서 역으로 주목받았던 배우 김혜윤이 주인공인 고등학생 은단오 역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오는 9월 MBC에서 방영될 예정입니다.

#시동 (원작 조금산 - 영화)
조금산 작가의 대표작, '거석신앙' 신드롬을 만들어 낸 인기 웹툰 <시동>이 영화화 됩니다.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등 화려한 캐스팅 조합으로 스크린을 찾을 <시동>은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상필(정해인)이 내 맘대로 안 되는 세상 밖으로 나와 어른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그립니다. 무작정 집을 나온 택일이 일하게 된 장풍반점의 주반장 거석이형(마동석), 불 같은 손맛으로 사랑하는 아들을 키워온 배구선수 출신 택일 엄마(염정아) 등 특별한 캐릭터들의 유쾌한 케미스트리로 큰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입니다.

#해치지않아 (원작 HUN -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로 웹툰과 영화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HUN 작가의 <해치지않아>가 영화로 관객들을 찾습니다. <해치지않아>는 폐업 직전의 동물원 '동산 파크'에 얼떨결에 원장으로 부임한 변호사 태수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동물원 살리기 프로젝트를 그리는 작품입니다. 2006년 영화 "달콤 살벌한 연인"으로 인기를 얻은 손재곤 감독이 연출을 맡고 배우 안재홍과 강소라가 주연을 맡아 눈길을 끕니다. 특히 HUN 작가는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영화가 695만 관객을 동원하는 한편 지난 5월에는 <나빌레라>를 뮤지컬화 하는 등 다양한 2차 저작물로 성공을 거둔바 있어 기대감이 높습니다. 

#이태원 클라쓰 (원작 광진 - 드라마)
2018년 다음웹툰 조회수 1위, 매출액 1위로 명실상부 최고의 화제작인 웹툰 <이태원 클라쓰>가 JTBC에서 동명의 드라마로 만들어집니다. 불합리한 세상에서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작품으로 세계를 압축해놓은 이태원의 작은 거리에서 각자의 가치관에 맞춰 자유를 쫓는 이들의 창업 신화를 그립니다. 드라마 제작 소식과 동시에 팬들의 가상 캐스팅이 연이어 화제가 되었던 <이태원 클라쓰>는 웹툰의 원작자인 광진 작가가 직접 드라마 집필을 맡았습니다. 여기에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 등 화려한 캐스팅이 기대를 더합니다. <이태원 클라쓰>는 현재 방영중인 "초콜릿"의 후속 금토드라마로 JTBC에서 방영됩니다.

카카오페이지 이진수 대표는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이 보유한 수많은 원천 소설과 만화, 즉 ‘이야기’들은 드라마와 영화, 게임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될 수 있어 그 자체로 경쟁력이 매우 높습니다. 웹소설, 웹툰에 이어 드라마로도 성공했던 <김비서가 왜 그럴까> 케이스에 이어, 방대한 슈퍼 IP를 적극적으로 영상화하는 작업을 통해 K-스토리 산업을 이끌어 가겠습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다음웹툰컴퍼니 박정서 대표는 “이번 영상화는 다음웹툰의 IP들이 스토리로서 뛰어난 가치를 지니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앞으로도 훌륭한 작가와 작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