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의 우아한형제들, 웹툰 플랫폼 "만화경" 공개

‘음식’과 ‘배달’을 넘어 ‘문화’로까지 영역을 넓혀온 (주)우아한형제들이 이번에는 웹툰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입니다. 우아한형제들은 ‘일상의 소소한 재미’를 선사하는 격주간 온라인 만화 잡지 ‘만화경’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만화경은 바쁜 현대인의 일상에 소소한 재미와 공감, 위로를 줄 수 있는 웹툰 플랫폼을 표방합니다. 창간호는 우선 ‘키크니’, ‘감자’ 등 27명의 작가와 함께 출발했다. 앞으로 더 많은 연재 및 단편 작가들을 발굴해 독자들이 계속해서 새로운 재미를 발견할 수 있게 할 예정입니다.

 


 

만화경은 기존의 웹툰 서비스로 다 채워지지 못했던 빈 곳을 채워 더욱 다채로운 이용자 경험을 제공합니다. 에피소드마다 타 서비스보다 많은 평균 100컷 정도의 풍부한 분량으로, 언제, 어디서든 부담 없이 꺼내 볼 수 있고, 소재나 주제 면에서도 누구나 쉽게 공감하고,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작품들로 꾸며졌습니다.

 

 * 큐레이션 중심으로

‘반려견을 무지개다리로 보내고 나서의 일상’, ‘회사 다니는 30대 직장인의 하루’, ‘갑자기 디지털이 사라져버린 세상을 마주한 가족’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들을 ‘소소한 일상 이야기’, ‘밤에 어울리는 이야기’ 등 특정 상황이나 감성, 테마별로 준비해 독자의 성향에 맞게 추천하는 큐레이션에 큰 공을 들였습니다.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 이예근 만화경 셀장은 “힙합, K-Pop, EDM 등 음악적 유행이 변해도 꾸준히 자신만의 음악을 만드는 뮤지션을 찾는 분들이 있는 것처럼, 웹툰에 있어서도 ‘일상의 소소한 재미’를 찾는 분들의 목마름을 채워드리고 나아가 웹툰 산업에도 다양성을 보태고 싶었다”고 창간 취지를 설명하였습니다.

 

또 다른 회사 관계자는 “우아한형제들은 IT 기술을 통해 ‘음식’과 ‘배달’을 혁신하는 것만큼이나 ‘문화’에 대한 관심도 꾸준히 발전시켜 왔다”며 “이번 웹툰 서비스 출시 외에도 ‘일상의 소소한 재미’를 통해 우리 문화를 더욱 다양하고, 풍성하게 할 여러 가지 일들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이야기하였습니다.

 

청강문화산업대학교 만화콘텐츠스쿨 박인하 교수는 “만화경은 창간부터 개성 있는 작가들이 참여해 만화 애호가들이 다양한 취향과 감성의 작품을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좋은 작가들이 지속 발굴돼 웹툰 산업이 더 발전하고 활성화하길 바란다”고 말하였습니다. 

 

만화경은 격주간 온라인 만화 잡지로 2주에 한 번씩 콘텐츠가 업데이트 됩니다. 안드로이드 모바일 앱은 28일부터 곧바로 다운받아 이용할 수 있으며, 아이폰 용 iOS 앱과 모바일 웹 버전은 9월 중 선보일 계획입니다.​ 

 

 

* 만화경 인스타그램 

* 만화경 공식 홈페이지

* 만화경(안드로이드)

* 만화경(앱스토어 추후 공개)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