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카카오페이지, '일 거래액 10억원 돌파' 역대 최고 실적 기록... 추석 연휴 프로모션 '성공'

에디터 이재민

카카오페이지, '일 거래액 10억원 돌파' 역대 최고 실적 기록... 추석 연휴 프로모션 '성공'

Author
pubslished on
2019년 09월 18일
category
웹툰 | NEWS

카카오페이지는 추석연휴 마지막날이었던 지난 15일(일)의 일 거래액이 10억 1천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종전 최고실적 거래일은 9억 3천만원을 기록한 설 연휴(2월 6일)로, 이전 기록보다 약 8천만원이 증가한 셈입니다. 또한 웹툰, 웹소설을 서비스하는 종합 콘텐츠 플랫폼으로는 국내 최초의 기록이라고 카카오페이지는 전했습니다.

 

 


 

이번 실적은 추석연휴를 맞아 카카오페이지의 오리지널 웹툰, 웹소설 감상을 독려한 '오리지널 정주행 위크'프로모션이 견인했습니다. 이날 최고 매출액을 기록한 작품은 1억원이 넘는 구매액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2013년 론칭 이후 꾸준한 우상향 그래프를 그려오던 카카오페이지는 2015년 처음으로 일 거래액 1억원을 넘어선 후, 4년만에 10배가 넘는 성장을 이뤄냈습니다. 18일 현재 카카오페이지의 누적 가입자수는 2,200만명, 누적 조회수는 470억건이며 누적 작품수도 6만 6천작품을 기록하고 있다고 카카오페이지는 전했습니다. 누적매출액 1억원 이상 작품은 1,400여 작품으로, 100억원을 넘는 작품도 2작품(<닥터 최태수>, <템빨>)이 있습니다. 협력중인 콘텐츠 공급자는 1,300여곳입니다.

 

카카오페이지는 '기다리면 무료'등의 자체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수익을 기반으로 창작자와 콘텐츠 공급자가 다시 좋은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한국 콘텐츠 산업에도 의미를 더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웹툰 시장의 플랫폼 대형화가 진행중인 단계에서 카카오페이지가 수많은 작품의 프로모션을 통해 수익을 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플랫폼의 대형화가 이루어지는 만큼, 수많은 작품을 보유한 플랫폼이 전면에 어떤 작품을 보여주느냐가 작품의 흥망을 결정할만큼 큰 힘을 가지게 되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카카오페이지 역시 'AI 키토크'등을 활용한 큐레이션에 박차를 가하고는 있지만 역부족이고, 이런 역량을 갖추지 못한 플랫폼과 여기에 들어가야 하는 콘텐츠 제공사는 아직까지 갈 길이 먼 상황입니다.

 

카카오페이지 이진수 대표는 “일 거래액 10억 원 돌파는 오리지널 웹툰, 웹소설 작품이 캠페인의 중심이 된 결과로, 그동안 카카오페이지가 만들어 온 ‘플랫폼과 오리지널 IP 체인’의 힘이 축적된 것이라 더욱 의의가 있습니다”라며 “앞으로도 서비스와 IP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한국의 스토리’를 앞장서 전파해 나가겠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