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원작은 살리고, 몰라도 재밌고! 흥행이 보인다

에디터 이재민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원작은 살리고, 몰라도 재밌고! 흥행이 보인다

Author
pubslished on
2019년 09월 27일
category
웹툰 | NEWS

김규삼 작가의 네이버웹툰 <쌉니다 천리마마트>가 원작을 살린 웃음으로 tvN 불금드라마의 흥행돌풍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큰 기대와 함께 첫 선을 보인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원작에 충실한 설정, 탄탄한 연기력, 시대에 맞게 재해석한 인물 등으로 코믹한 궁합을 이끌어내며 원작 독자와 원작을 읽지 않았던 시청자의 이목을 모두 사로잡았다는 평가입니다.

 

 

 

 

 

연재 당시 누적 조회수 11억뷰를 기록했던 김규삼 작가의 인기작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드라마에는 이동휘, 김병철, 이순재, 황호산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도 인기를 예고한 바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난 금요일 방영된 1화에서는 DM그룹의 정복동(김병철 분)이사가 봉황시에서 망해가는 '천리마마트'로 좌천되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특히,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이어가는 정복동 이사와 눈치 없고 어리숙한 문석구 점장, 개성 넘치는 마트 입사 지원자들과 미지의 섬에서 코리안 드림을 품고 대한민국 땅을 밟은 빠야족까지 원작의 이색적인 캐릭터를 잘 살려 기존 웹툰 팬들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곤룡포를 입고 손님을 맞이하는 고객만족센터, 인간 해바라기 등 원작의 독특한 캐릭터와 코믹 요소를 그대로 잘 살린 전개에 싱크로율 높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이전에 없던 새로운 코미디 드라마를 탄생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원작에서 인종차별에 대한 우려를 낳았던 빠야족은 기러기 아빠로 재설정되고, 발리우드식 극중 음악요소도 가미하는 등 시대에 맞는 재해석을 훌륭하게 해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원작은 살리고, 알면 더 재밌게!

 

원작 웹툰 <쌉니다 천리마마트>가 탄탄한 팬층을 기반으로 한 작품인만큼, 극중에 숨겨진 원작과 관련된 요소들을 찾아내는 깨알 재미도 상당합니다. 원작 웹툰 작가 김규삼 작가는 DM 그룹의 회의 장면에 회사 중역으로 참석하는 까메오 출연을 보여주었습니다. 시청자들은 예상 외의 자연스러운 연기에 '조연 배우인줄 알았다'는 평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정복동 이사의 아들이 보고있는 웹툰은 김규삼 작가의 최신 작품인 <비질란테>입니다.   

 

2화 예고편에는 극중에서 정글고를 상징하는 병아리와 닭 모양의 인형 탈도 등장하여 화제가 되었습니다. 김규삼 작가와 그의 작품을 잘 아는 원작 팬들은 이렇게 곳곳에 숨겨진 웹툰과 관련 된 요소를 찾아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하며 웃음을 나누면서, 동시에 원작 팬들의 향수를 자극하기도 했습니다.

 

여전한 촌철살인, 기상천외 전개는 물론 "원작 몰라도 재밌게"

 

원작이 그렇듯이,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 역시 마냥 가벼운 코믹만을 강조한 것만은 아닙니다. 취업하기 위해 필사적인 노력을 해 천리마마트 점장이 된 문석구나 열심히 일을 하지만 여전히 힘든 가장들, 사회에 섞이기 힘든 빠야족까지 우리네 현실을 반영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습니다. 이런 사회적 현실을 사실적으로 표현하면서도 무겁지 않고 유쾌하게 다뤄 원작을 보지 못한 시청자들도 공감하고 함께 웃을 수 있게 했다는 평가입니다.

 

사회적 메시지를 코믹하게 풀어낸 작품으로 원작을 모르는 대중들 역시 자연스럽게 종잡을 수 없는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재미에 빠져들었습니다. 이처럼 폭발적인 반응은 시청률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1회 시청률에서 평균 3.2%, 최고 3.9%(유료플랫폼 전국가구)를 나타내며 케이블과 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고, 2018년부터 시작된 tvN 불금드라마 중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습니다.

 

한편, 1화에서 원작 팬들과 드라마 시청자 모두를 기상천외한 웃음과 감동으로 사로잡은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2화는 오늘(금) 저녁 11시부터 tvN을 통해 방영됩니다. 총 12부작으로 연출된 드라마 천리마마트가 과연 어떤 전개를 보여줄지, 1화를 감상한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