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다음웹툰, 양우석 감독과 함께 웹툰 "정상회담 : 스틸레인3" 런칭

카카오페이지는 사내독립기업인 다음웹툰컴퍼니와 함께 30일(월) 웹툰 <정상회담 : 스틸레인3(스토리, 구성 양우석 / 작화 제피가루)>를 런칭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영화 '변호인, '강철비'를 연출한 영화감독이자 웹툰 <스틸레인>, <강철비>의 스토리작가인 양우석 감독이 다시 한번 카카오페이지-다음웹툰과 손잡고 웹툰과 영화를 동시 기획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웹툰 <정상회담>은 가까운 미래,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작품입니다. 2020년 개봉 예정인 동명 영화의 원작으로, 앞서 <스틸레인>과 <강철비>를 통해 남북 정세에 대한 날카로운 통찰력과 예지력을 보여준 양우석 감독이 ‘스틸레인’을 함께 작업했던 제피가루 작가와 다시 의기투합했습니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남북을 둘러싼 동아시아 정세에 대해 깊이 있는 상상력을 펼치는 ‘스틸레인’의 세계관을 한층 더 흥미롭게 만날 수 있을 전망입니다. 양우석 감독은 최근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문제는 여러 나라가 복잡하게 얽혀 있는 문제고, 우리의 모습을 같이 냉철하게 바라봤으면 좋겠다는 견지에서 시작한 작품”이라며 “‘강철비’가 변화구라면, ‘정상회담’은 직구”라고 비유했습니다.

‘강철비’에 이어 웹툰과 영화를 동시에 기획하는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서도 양우석 감독은 “두 콘텐츠가 유기적으로 움직이고 활발해져야 한국 콘텐츠 산업의 미래가 더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진행하게 됐습니다. 앞으로도 (웹툰-영화) 동시 병행을 계속 하고 싶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카카오페이지 이진수 대표는 “기존에 연재된 웹툰을 이후에 영화화하는 경우는 많이 있었지만, 이번처럼 하나의 스토리로 웹툰과 영화를 동시에 기획하는 경우는 흔치 않았습니다. ‘정상회담’은 IP 개발이라는 측면에서 상징적인 신호탄 같은 작품”이라고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음웹툰컴퍼니 박정서 대표도 “하나의 훌륭한 스토리가 갖고 있는 잠재력은 무궁무진합니다. 앞으로도 양우석 감독 같은 독특하고 뛰어난 크리에이터와 함께 지속적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웹툰 <정상회담 : 스틸레인3>는 30일부터 카카오페이지에서 프롤로그 포함 9화까지가 선공개되며, 이후 매주 월요일 연재로 새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