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의 도시' 물들인 한국 웹툰... 로마에서 웹툰 전시회, 워크숍 성황리 개최

한국의 웹툰의 '영원의 도시' 로마의 가을을 뜨겁게 물들였습니다. 하국만화영상진흥원은 주이탈리아 한국문화원과 함께 '로마 한국주간(9.30~10.4)'에 맞춰 웹툰 전시회 및 워크숍을 통해 현지 웹툰 독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알렸습니다.

 

 

 

 

만화진흥원은 한국의 다양한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알리는 '한국주간' 행사에 맞춰 IT강국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 콘텐츠이자 신 한류콘텐츠로 주목받는 웹툰을 소개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알리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했습니다. 첫날인 9월 30일(월)에는 주이탈리아 한국문화원 1층 전시기획실에서 현지 한류문화 팬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웹툰의 세계로 초대합니다'라는 주제의 웹툰 전시 개막식이 열렸습니다.

 

 

 

 

이번 전시에는 웹툰의 역사, 산업, 웹툰 플랫폼 소개, 대표작 전시, 와콤의 태블릿을 활용한 웹툰 그리기 체험 등 웹툰의 다양성과 독창성을 담은 내용으로 구성되어 현지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개막식에서 주이탈리아 한국문화원의 오충석 원장은 "웹툰이 사랑받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작품 속에 녹아든 주인공들이 일상생활에 대한 독자들의 공감 덕분"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신종철 한국만화영상진흥원장은 "현대의 디지털라이프에 최적화된 콘텐츠인 웹툰은 한국에서 시작된 신개념 디지털 만화 포맷으로 글로벌 만화시장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라며 “웹툰을 통해 한국과 이탈리아가 더욱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전시에는 네이버웹툰의 글로벌플랫폼인 라인웹툰, 레진코믹스, 태피툰 등에서 연재중인 오묘 작가의 <밥 먹고 갈래요>, <화양연화 Pt.0(Save Me)>, <외모지상주의>, <갓 오브 하이스쿨>, <그다이>, <아가씨와 우렁총각>, <내 생애 최고의 늑대>, <김비서가 왜 그럴까>, <허니 블러드> 등 9개 작품이 소개되었습니다.

 

올해 초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네이버웹툰을 통해 선보인 <화양연화 Pt.0 SAVE ME>는 방탄소년단의 세계관을 담은 웹툰으로 한국을 비롯해 일본, 미국, 중국,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 등 7개 지역에서 동시에 선보이며 누적 조회수 5천만건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웹소설과 드라마 등의 인기와 함꼐 600만명 이상의 독자를 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북미 레진코믹스 전체 1위 작품인 <내 생에 최고의 늑대>등 글로벌 히트작이 소개되어 현지 팬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또한 이탈리아 대표 일간지인 <일 메사게로(Il Messaggero)>는 지난 1일‘한국의 디지털 만화가 영원한 도시에 상륙’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웹툰 전시 작품에 대해 자세히 다루며 한국의 새로운 디지털 만화 ‘웹툰’이 처음으로 이탈리아에 소개되는 이번 전시에 대해 비중 있게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전시 방문객 페데리카 페시라 씨는 “오늘 웹툰 전시는 이탈리아에 숨어있던 웹툰 팬들을 위한 축제였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교민 박영길 씨는 “웹툰은 제가 어려서부터 봐왔던 아날로그 만화와는 또 다른 차원의 만화인 것 같습니다”며 “직접 전시를 보니 그림도 멋있고 우수하다고 생각합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한편, 개막식에 앞서 30일 오전 국립로마미술고등학교에서는 한국과 미국 독자에게 큰 사랑을 받은 미스터리 스릴러 <그다이>의 최용성 작가가 학생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웹툰 워크숍을 진행했습니다. 특히 최 작가가 들려주는 웹툰 작가의 이야기와 드로잉 시연은 참석 학생들에게 큰 울림을 주었고, 참석 학생들은 직접 웹툰 그리기 체험도 진행해 큰 호응을 받았다는 후문입니다.

 

국립로마미술고 교사 쥴리아나 파올루치는 “한국 만화의 우수성을 확인 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고 학생들도 웹툰 워크숍을 통해 새로운 만화 매체를 접할 수 있었던 매우 귀중한 시간이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웹툰 그리기 체험을 한 국립로마미술고 학생 엘레오노라 애롤리는 “웹툰은 아날로그 이탈리아에 온 한국의 선물”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해외에 웹툰을 알리기 위한 이런 전시와 세미나등을 위한 지원을 앞으로도 계속해 나갈 예정입니다. '신 한류'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통해 모바일 시대의 새로운 콘텐츠로 웹툰이 자리잡아가고 있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