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한류 열풍, 한국 웹툰이 이어간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한-인도네시아 기업 미팅 등 운영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한국 웹툰 및 만화콘텐츠 기업의 인도네시아 진출을 위해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인도네시아에서 '2019 인도네시아 K-콘텐츠 엑스포'를 한국콘텐츠진흥원, 인도네시아 창조경제위원회와 함께 주관했다고 전했습니다.


진흥원은 이번 행사에서 웹툰 전시를 통해 현지 일반 관람객들에게 웹툰의 우수성과 재미를 홍보하는 한편 한국 만화 콘텐츠의 인도네시아 시장 판로 개척을 위한 수출상담회를 3~4일 이틀간 진행했습니다. <웹툰 존>에서는 한국 웹툰에 대한 소개와 함께 국내 참가기업 작품들이 전시되었으며, 진흥원에서 운영 중인 K-webtoon 플랫폼도 소개되었습니다. 그 외 다양한 웹툰 체험 행사가 마련되어 포토존, 웹툰 캐릭터 스티커 타투 이벤트 등에는 한국 웹툰 콘텐츠를 직접 체험하기 위해 몰려든 현지 관람객들로 행사 기간 내내 북적였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인도네시아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한국 웹툰 <덕후의 여자(이지은)>, <케세라세라(이수정)> 작가의 웹툰 드로잉 쇼는 300인치 대형 스크린으로 실시간 중계되며 관람객들의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또한 3~4일 인도네시아 쉐라톤 그랜드 자카르타 호텔에서 진행된 비즈니스 수출상담회에는 서울미디어코믹스, 엔씨소프트, 재담미디어, 케나즈, 학산문화사 등 한국의 5개 만화 콘텐츠 기업이 참여하여 인도네시아 및 아시아국가 21개 사의 현지 출판사, 플랫폼, 제작사, 투자사들이 만나 인도네시아 권역 시장 진출 가능성을 타진했다고 전했습니다.
 
수출상담회는 인도네시아 최대 출판사 그라메디아(Gramedia)와 현지 최초 웹툰 플랫폼 짜요 코믹스(CIAYO Comics) 등 26개사가 참여해 총 55건의 상담이 진행되었습니다. 특히 엔씨소프트-짜요 코믹스, 케나즈-스튜디오 쇼 간 각각 공동 사업 진행에 관한 MOU를 체결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습니다.
 
신종철 원장은 “동남아시아 1위 콘텐츠 시장으로서 급성장 하는 인도네시아 시장을 선점하고자 하는 것이 이번 행사의 주요 목적입니다. 향후 인도네시아는 웹툰 신한류 성장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라며 “오는 12월에는 브라질 코믹콘 익스피리언스(Comic Con Experience, CCXP)에 참가해 한국 만화의 새로운 시장 진출을 위한 씨앗을 남미까지 확산시켜 웹툰 세계화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K-콘텐츠 엑스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인도네시아 창조경제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인도네시아 창조경제위원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2019년 행사에는 약 4만 명의 일반 관람객과 국내외 만화 콘텐츠 기업 관계자들이 행사를 찾았습니다.

· 잘못된 정보, 건의사항 및 기사 제보는 rarcissus@ariseobject.com 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관련 기사들
Comments (0)
  •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로그인
소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