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기타, 국내

문체부, 팝업씨어터 공개사과 이후 첫 후속 조치 공청회 개최

에디터 이세인

문체부, 팝업씨어터 공개사과 이후 첫 후속 조치 공청회 개최

Author
pubslished on
2019년 11월 28일
category
기타 | NEWS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이행협치추진단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와 함께 공연분야 블랙리스트 사건 중 하나인 ‘팝업씨어터 공연방해 등’ 사건에 대한 후속조치 공청회를 12월 2일(월) 오후 2시부터 대학로예술극장 씨어터카페에서 개최합니다.

 

 

 

예술위는 2015년 팝업씨어터 사업을 수행하며 특정 공연의 진행 방해, 대본 검열 등 블랙리스트를 실행했습니다. 이에 대해 피해자들은 예술위와 협의를 통해 이 사건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이끌어냈습니다. 이후 문체부 이행협치추진단, 예술위, 사건 피해자들은 협의 과정을 거쳐 피해자 명예회복과 사회적 기억사업을 위한 공청회를 마련하기로 하였습니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후속조치의 첫 시작으로서 팝업씨어터 사례를 공유하고, 다른 사건들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입니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팝업씨어터 피해자 측의 발제, 전문가 발제, 후속조치 관련 토론·질의응답 등이 이어집니다.

 

문체부와 예술위는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한 피해자 명예회복, 사회적 기억활동 등, 후속조치를 책임 있게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모두에게 열려 있는 공청회인 만큼 여러 피해자분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