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포스타입, 오픈 플랫폼 서비스 가운데 최초로 누적거래액 100억원 돌파!

에디터 이재민

포스타입, 오픈 플랫폼 서비스 가운데 최초로 누적거래액 100억원 돌파!

Author
pubslished on
2020년 02월 14일
category
웹툰 | NEWS

포스타입은 2월 14일 "오픈 플랫폼을 지향하는 국내 콘텐츠서비스 가운데 최초로 누적 거래액 100억원 고지를 달성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2015년 첫 선을 보인 포스타입에서는 창작자라면 누구나 계약, 심사 없이 콘텐츠를 판매할 수 있습니다. 팬들이 유료 구독 방식으로 창작자를 정기 후원할 수 있는 멤버십을 마련하는 한편, 창작자는 멤버십 가입자에게 한정 공개 특전등을 제공해 가입을 독려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멤버십과 유사하지만, 영상 대신 글, 이미지 콘텐츠에 더 적합하다는 것이 포스타입의 설명입니다.

 

이렇게 창작자와 팬을 직접 연결하겠다는 포스타입의 '1000명의 팬이 있으면 아티스트가 생존할 수 있다'는 가설은 빠르게 증가하는 거래 규모, 창작자들의 빠른 성장으로 증명되고 있습니다. 1월 콘텐츠 거래액은 10억원을 돌파했으며, 전달인 2019년 12월과 비교해도 1.4배이상 성장했습니다.

 

1월 한달간 500만원 이상의 수익을 올린 '고수익 작가'가 22명, 한달간 로그인한 이용자 중 콘텐츠를 유료로 소비한 비율은 17%에 달했으며 한달간 판매, 후원받은 콘텐츠 4만 6천여개(포스트 기준)등의 지표도 주목할만 합니다. 웹툰, 만화, 웹소설, 지식 콘텐츠 등 창작자가 대형 서비스 계약, 연재, 광고 등에 의존하지 않고도 독립적으로 의미있는 수익을 올릴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 것으로 포스타입은 해석했습니다.

 

또한 포스타입 이용자 대부분이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인 점도 눈길을 끕니다. 포스타입의 월 접속자 중 약 90%는 18세 이상, 34세 이하로 'MZ세대'에 속합니다. 포스타입은 "MZ세대는 콘텐츠를 소비하는 '독자 경험'을 넘어 창작자를 지지하는 '팬 경험'과 자신이 직접 창작자가 되는 '창작자 경험'에 대한 욕구가 강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팬 경험과 창작자 경험에 충실한 서비스 전략이 MZ세대의 니즈와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입니다.

 

포스타입 신규섭 대표는 “올 상반기에는 더 많은 창작자가 더 쉽게 팬을 모으고 더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모바일 앱을 출시하고, 커뮤니티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빠르게 성장하는 웹툰과 웹소설에서 창작의 또다른 대안이 될 오픈플랫폼이 이제 궤도에 올라 안정적으로 안착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