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리디가 글로벌 웹툰 구독서비스를 출시했다

에디터 이재민

리디가 글로벌 웹툰 구독서비스를 출시했다

Author
pubslished on
2020년 11월 18일
category
웹툰 | NEWS

 

 

리디가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섭니다. 웹툰 월 정액 구독서비스 '만타'를 18일 북미시장에 출시해 디지털 콘텐츠 분야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습니다.

 

글로벌 웹툰 구독 서비스인 '만타(Manta)'는 한국 웹툰의 성장에 발맞춰 전세계 독자들을 타겟으로 다양한 장르의 검증된 웹툰 콘텐츠를 월 정액제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지향한다고 리디는 전했습니다. 이미 월 정액 구독서비스는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 등 다양한 브랜드에서 채택해 사업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리디는 웹툰 콘텐츠 역시 구독 서비스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10년간 전자책 시장에서 웹소설, 웹툰은 물론 라프텔을 통해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매체로 디지털 콘텐츠 사업을 확장해 온 리디는 웹툰 콘텐츠 기획부터 제작까지 리디가 쌓아 온 사업의 강점을 모두 녹여낸 서비스라고 리디는 설명했습니다.

 

특히 다양한 장르의 웹툰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소설, 영화, 드라마, 게임 등 원작을 바탕으로 한 오리지널 콘텐츠에도 투자를 확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배기식 리디 대표이사는 "이번 `만타(Manta)`서비스는 그간 리디가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오랜 기간 많은 사업적 시도와 투자를 진행해 만들어온 결과물"이라면서, "북미 시장을 시작으로 전세계 각국의 언어로 웹툰 콘텐츠를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만타는 월 구독료 3.99달러(한화 약 4,400원)로 저렴한 가격에 무제한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수익분배 등 구독모델이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을 어떻게 해결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해외에서 구독모델은 투믹스가 선보인 바 있고, 어느정도 가시적인 성과를 거둔 것으로 알려진 만큼 리디의 도전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