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카카오, 소셜 오디오 플랫폼 "음(mm)" 출시

에디터 이재민

카카오, 소셜 오디오 플랫폼 "음(mm)" 출시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06월 08일
category
웹툰 | NEWS

 

 

 

카카오는 8일 다자간 음성 소통이 가능한 소셜 오디오 플랫폼 ‘음(mm)’을 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mm’은 대화를 시작하기 전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감탄사 ‘음…’에서 이름을 딴 것으로,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크고 작은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누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카카오는 전했습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증가하는 비대면 니즈와 글로벌 시장의 트렌드로 자리잡은 오디오플랫폼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음(mm)을 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MM’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카카오 계정을 이용해 누구나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으며, 언제 어디서나 빠르고 손쉽게 대화방을 개설해 참여 가능하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힙니다. 특히, 개개인의 취향과 관심사를 기반으로 자유롭게 소통하고 표현하는 것에 익숙한 MZ 세대에게 다채로운 활용을 통한 이색적인 공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카카오는 전망했습니다.

 

카카오 관계자는 “텍스트, 사진, 영상 등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의 형태가 다채로워지며 끝없이 진화하는 가운데 소셜 오디오 플랫폼이 생태계를 다시 한번 확장시키고 있다는 점을 의미 있게 인식했고, 카카오만의 노하우를 담아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음(mm) 앱 실행 후, 중앙 탭 하단의 ‘+’ 버튼을 눌러 방 제목과 토픽을 입력한 뒤 ‘방 만들기’를 누르면 대화방이 개설됩니다. 또한 이용자가 관심사에 맞춰 설정한 토픽에 따라 노출되는 대화방 리스트를 클릭하면 운영중인 대화에 참여가 가능합니다. 상단의 검색버튼으로 개설된 대화방을 검색할 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간편한 사용자 경험이 강점이지만, 몇달 전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던 '클럽하우스'와 비슷한 UI, 이용자 경험은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다만 클럽하우스와 다른 점도 있습니다. 음성과 함께 다양한 방식으로 실시간 의사소통을 주고 받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대화 중 상태나 감정 표현을 할 수 있는 이모지를 사용해 운영자-참여자 간 공감, 박수 등의 상호 리액션이 가능합니다.

 

카카오톡 오픈채팅을 함께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개설한 대화방 내 공지 설정 메뉴를 통해 운영중인 오픈채팅방 링크를 입력해 연동하거나, ‘오픈채팅 만들기’ 버튼을 눌러 대화방 참여자들과 함께 채팅방 개설도 가능합니다. 음성 소통 중심의 대화방 운영과 오픈채팅을 동시에 이용하면 커뮤니케이션이 한층 보완될 수 있으며, 질의 응답과 같이 특정 목적의 대화방을 운영하는데 부가적인 요소로도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카카오는 ‘음(mm)’의 베타서비스 운영 기간 동안 이용자들의 사용성을 분석, 이를 토대로 다양한 기능들을 순차적으로 보완해 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카카오 관계자는 “향후 카카오 인증서, 멀티프로필 등 카카오가 보유한 서비스 자산들과의 연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청각 미디어와 IT 기술이 융합된, 크고 작은 이야기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인 ‘음(mm)’에서 만들어질 이용자들의 다양하고 자유로운 목소리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카카오에서 내놓은 서비스인 만큼, 앞으로 다양한 플랫폼-콘텐츠와 연계도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