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외

네이버, 일본 전자책 시장 공략에 1,700억원대 신규 투자 추진

에디터 이재민

네이버, 일본 전자책 시장 공략에 1,700억원대 신규 투자 추진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10월 05일
category
웹툰 | NEWS

 

 

네이버가 일본 전자책 시장 공략에 나섭니다. 네이버의 손자회사인 라인디지털프론티어는 일본 증시에 상장한 이북 이니셔티브 재팬(eBOOK Initiative Japan)의 주식을 공개매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2000년 설립된 이북 이니셔티브 재팬은 소프트뱅크의 전자책 전문 업체로, 지난해 매출 299억 5,100만엔(약 3,200억원), 영업이익 9억 5,700만엔(약 100억원)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 대주주는 야후 재팬이 43.4%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내년 초 공개매수가 완료되면 이북 이니셔티브는 상장폐지되고, 라인디지털프론티어의 자회사로 편입됩니다. '라인디지털프론티어'는 네이버웹툰과 일본법인 라인이 공동설립한 기업으로, 지난해 웹툰엔터테인먼트가 70%, 네이버웹툰이 30% 지분을 갖는 방식으로 웹툰엔터테인먼트 산하로 편입되었습니다.  

 

네이버는 웹툰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라인디지털프론티어에 최대 160억 4,900만엔, 우리돈 1,716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며, 이번 공개매수 자금으로 사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일본 출판과학연구소가 집계한 지난해 일본 전자책 시자 규모는 3,931억엔(약 4조 2천억원)으로 전년대비 28% 성장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시장규모 역시 작년 동기대비 24.1% 증가한 2,187억엔(2조 3,352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번 공개매수는 이미 네이버와 특수관계를 맺은 소프트뱅크가 운영하는 전자책 사업을 획득, 이처럼 급성장하는 시장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네이버·소프트뱅크 공동 자회사 Z홀딩스는 “기존 전자책 사업을 웹툰엔터테인먼트 산하에 통합해 글로벌 투자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웹툰엔터테인먼트 그룹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여러 영역에서 비즈니스 시너지를 통해 더 큰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