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펄어비스가 와이랩에 최소 50억원을 투자했다

에디터 이재민

펄어비스가 와이랩에 최소 50억원을 투자했다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10월 15일
category
웹툰 | NEWS

 


 

게임기업 펄어비스가 웹툰 제작사인 와이랩에 50억원 이상을 투자, 지분 12%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투자에는 글로벌 콘텐츠 업체로 성장하려는 로드맵을 그리고 있는 와이랩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했다는 분석과 함께, 펄어비스가 인수한 기업 팩토리얼 게임즈의 '슈퍼스트링'을 통해 얻은 정보가 복합적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14일 벤처투자 업계에서는 펄어비스가 와이랩 지분 12%(약 144만 주)를 확보, 주요 주주로 올라섰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와이랩의 신주 기준 기업가치는 730억원 정도로, 이에 따라 계산해보며 펄어비스의 투자액은 최소 50억원에서 최대 70억원 선으로 추산됩니다.

 

윤인완 작가가 지난 2010년 설립한 웹툰 콘텐츠 제작사인 와이랩은 <아일랜드>, <신암행어사>는 물론 웹툰속 수퍼히어로를 하나로 묶는 세계관인 '슈퍼스트링'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번 투자는 기존 주주였던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가 보유했던 구주를 인수하는 형태로 진행됐습니다. VIK가 불법투자금을 모은 혐의로 주요 경영진이 구속돼 사실상 영업이 중단된 상태로, 펄어비스가 VIK 지분 전량을 인수하는 형태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와이랩은 향후 기업공개 추진을 하더라도 짐을 던 셈이 됐습니다.

 

이미 펄어비스의 자회사인 팩토리얼게임즈와 공동으로 게임을 출시한 바 있는데다, 펄어비스가 IP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와이랩과의 시너지도 기대해볼 수 있습니다. 

 

이번 투자로 와이랩은 지난해 네이버웹툰으로부터 53억원, 지난 7월 CJ ENM으로부터 30억원 투자를 받았고, 이어 펄어비스에게 투자를 받게 됐습니다. 투자한 기업들 모두 와이랩의 IP를 활용해 IP확장을 노리는 기업들입니다. 이번 투자에 대해 와이랩 심준경 대표는 "네이버와는 웹툰, CJ ENM과는 영상, 펄어비스와는 게임 콘텐츠 공동개발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