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웹툰, 국내

키다리스튜디오, 웹대협과 함께 불법웹툰 근절 위한 "잡았다 요놈!" 프로젝트 개시

에디터 이재민

키다리스튜디오, 웹대협과 함께 불법웹툰 근절 위한 "잡았다 요놈!" 프로젝트 개시

Author
pubslished on
2021년 12월 01일
category
웹툰 | NEWS

 

키다리스튜디오의 웹툰 플랫폼 봄툰이 불법 웹툰 근절을 위한 ‘잡았다 요놈’ 캠페인을 진행 중이라고 1일 밝혔습니다. 독자들은 캠페인을 응원하는 웹툰 작가들의 그림을 봄툰에서 바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키다리스튜디오를 포함한 웹툰불법유통대응협의체(이하 웹대협) 소속 7개 웹툰사는 대대적인 웹툰 불법 유통 근절 캠페인을 위해 힘을 모았습니다. 개별 캠페인 사이트를 오픈하고, 웹툰을 사랑하는 국내외 웹툰 독자와 창작자들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웹툰 산업을 위협하는 불법 유통을 뿌리뽑겠다는 목표입니다. 개별 사이트는 7개 웹툰사 각각의 색깔을 담아 준비됐습니다.

지난해 10월 출범한 웹대협은 네이버웹툰, 레진엔터테인먼트, 리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키다리스튜디오, 탑코, 투믹스(이상 가나다순) 등 국내 웹툰 산업을 이끄는 플랫폼들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작가의 창작욕과 수익을 심각하게 저해하는 불법 유통을 막아 소중한 저작권을 지키고, 웹툰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실제 한국콘텐츠진흥원 ‘2020 웹툰 사업체 실태조사’에 따르면 웹툰 불법 유통 잠재 피해 규모는 합법적 시장 규모 10배 이상인 약 6조 666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웹대협은 “웹툰 불법 유통은 창작자들에게 심대한 피해를 끼치고, 또 글로벌 콘텐츠로 자라나는 웹툰 산업의 근간을 위협하는 문제”라며 “캠페인을 통해 독자들과 불법 유통의 심각성에 관한 깊은 공감대를 쌓고, 이를 바탕으로 창작자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연관 기사


0 의견

아직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추천 기사

인기 기사

뉴스레터 등록

웹툰과 웹소설 정보를 이메일로 편하게 받아 보세요.